Home > 커뮤니티 > 언론보도자료

[동아일보] 호스피스 환자들의 희망이 있는 한방적 완화치료
관리자 2012-11-15 11:25:37
호스피스 환자들의 희망이 있는 한방적 완화치료



완화치료가 의미하는 바는 치료에 반응하지 않는 비가역적인 질환의 환자에게 환자의 삶의 질(QOL)을 높이고, 고통을 최소화하여 지낼 수 있게 하는 치료를 말합니다.


종종 호스피스의 개념과 혼용하여 쓰기도 합니다. 죽음을 피할 수는 없지만 주어진 시간을 최대한 늘리고, 환자로 하여금 고통을 줄여 자연스럽게 살아갈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완화치료의 목표입니다.


“병이 치유되는 것을 바라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우리 환자가 큰 고통 없이 있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더 바라는 점은 더 우리 곁에 있었으면 하는 것이고요......


병원치료가 끝난 환자분들과 보호자 분들 중 병이 진행이 깊다는 것을 이해하시는 분들이 공통적으로 소망하는 부분이 바로 삶의 질이 높은 상태로 지내시는 것입니다.


비록 호스피스나 완화치료를 바라고 시작하는 치료이나 그 안에서도 분명 장기적인 생존이 가능한 분들도 분명히 있습니다. 사실 우리가 하고 있는 완화치료는 죽음을 기정사실화 하여 진행하기 보다는 완화치료 자체가 암의 치료와 맞물리기에 희망을 버리지 않는 치료입니다.


많은 말기 암 환자를 한방 대체요법 치료를 하다 보면, 죽음의 징후를 전혀 느끼지 못하고 지내시다가 사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는 환자에게 거짓 희망을 주는 하얀 거짓말(White Lie)과는 다르며, 오히려 자연스러운 방법입니다.


“문득 맛있는 것을 드시고 싶다고, 밥을 맛있게 드시고는, 잘 먹었다 나 한 숨 푹 자겠다고 말하시고는, 잠드셨습니다.


사람의 몸은 이렇게 고통을 앞두면 다량의 엔돌핀을 분비하여, 편안한 상태를 만들게 됩니다.

일반적인 임종의 증후는 다음과 같습니다.


< 마지막 10~14 >


- 혈압의 저하 및 심장 박동의 감소에 뒤따르는 탈수, 빈맥

- 발한, 차고 축축한 피부,

500 Servlet Exception


[show] java.lang.OutOfMemoryError: unable to create new native thread